한강몽땅축제 ,Journey(여정),_프로젝트 루미너리

오는 8월 11, 12일 오후 6시 30분, 반포한강공원 달빛광장에서 에어리얼 아트 여정(Journey)이 무대에 오른다. 에어리얼 아트란 스트랩, 실크, 로프 등 다양한 소재의 줄을 이용하여 공중에서 움직임을 선보이는 서커스의 한 장르이다.

프로젝트 루미너리는 에어리얼 아트를 전문으로 하는 공연예술단체로 2015년 창단하여 꾸준히 활동하면서 주목 받고 있다. 프로젝트 루미너리가 2017 한강 몽땅 여름축제에서 선보일 <여정(Journey)>은 에어리얼 아트와 비올라 라이브 연주가 융합된 작품으로 삶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한 남자의 이야기이다. 우리 내면의 모습을 뒤돌아보고, 바쁜 일상으로 인해 잃어버렸던 삶의 의미와 재미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또한 현실에선 일어날 수 없는 판타지적 이야기로 현대인들의 굳어있던 상상력을 자극한다.

‘구름 위를 떠다니는 욕조를 상상해 본적이 있는가?’,  ‘늘 멀게만 느껴졌던 구름들이 내 머리 위에 펼쳐진다면?’,  ‘저 모든 것들이 현실의 공간에서 이루어진다면 어떨까?’ 반복되는 일상은 잠시 잊고 프로젝트 루미너리와 함께 상상의 세계로 빠져보길 바란다.

하늘을 가르는 자유로운 움직임과 크레인을 사용해 실제로 하늘에 떠오르는 새하얀 욕조, 구름의 형상으로 하늘에서 떨어지는 거품 등이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해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

공연이 오르는 ‘2017 한강몽땅 여름축제’는 서울을 대표하는 여름축제로서 캠핑, 수상레포츠, 서커스, 음악회, 영화제, 거리공연, 자전거, 종이배, 파이어 아트, 전통공연, 나이트 마켓 등 한강사업본부와 시민기획단, 민간협력단체들이 함께 만든 프로그램들이 7월 21일부터 8월 20일까지 31일간 한강을 문화가 있는 놀이마당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프로그램 소개>

 

2017년 8월 11일(금)-12일(토) 오후 6시30분

한강공원 반포 달빛 광장

<여정(Journey)> 공연 관람 & 거품 놀이

관람료  무료

 

<여정(Journey)> 시놉시스

평범한 모습의 한 남자. 그는 삶의 즐거움을 잊어버리고 모든 상상력을 잃어버렸다. 그러던 어느 날 다른 세상의 방문객이 그를 구름 속으로 데려간다. 그리고 그는 그동안 잊어버렸던 어리시절의 꿈과 마주하고 불가사의한 여정을 시작하게 된다. 그러면서 그는 깨닫는다. 삶은 상상력과 꿈으로 가득차 있다고!

 

 

Speciality  축제적 놀 이성_거품 걷어내기

당신의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공연이 다가온다. 라이브 비올라 연주와 국내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에어리얼 아트의 콜라보. 그리고 눈앞에서 펼쳐지는 거품의 대향연.

하늘 위에서 비올라를 연주하는 과정에서 거품들이 쏟아져 거리 전체를 뒤덮는다. 이 거품은 공연을 지켜보는 모든 이들마저 덮을 것이다. 인간의 오래된 유희본능을 깨우며 관객들을 자극하는 거품의 대축제. 관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Facebooktwittergoogle_plusredditpinterestlinkedinmail

About nimda